• 전체메뉴

직업상담사 윤영란 씨 “자격증 공부하며 진로도 찾아보세요”

기사입력 2019-04-08 10:41

자격증 두드림② 심리·상담사 분야 편-사례자 인터뷰

▲동년배 상담가로서 활약을 기대하는 윤영란 씨
▲동년배 상담가로서 활약을 기대하는 윤영란 씨

대학에서 화학을 전공하고 영재교육원 등에서 아이들을 가르치던 윤영란(55) 씨는 우연히 심리상담 관련 교육을 듣고는 관심을 키우게 됐다. 이를 계기로 심리상담 분야 공부를 하다가, 2004년 결국 직장을 그만두고 과감히 상담사의 길로 전향하기로 마음먹었다. 이후 임상심리사, 건강가정사, 직업상담사, 직업훈련교사 등 자격증을 취득했고 심리상담 관련 연구소에서 10년 정도 일하며 관련 경험도 쌓았다. 진로를 바꾼 뒤 15년 동안 자격증과 수료증을 따며 목표를 이룬 성취감도 있었지만, 공부를 하는 과정에서 깨달은 자기 성찰의 기쁨이 더욱 컸다고 말하는 윤 씨다.

“다양한 심리·상담 이론을 가장 먼저 실습해볼 수 있는 대상은 바로 ‘나’였어요. 나를 두고 이런저런 유형 검사를 하고, 심리를 분석해보고, 자문하며 상담하는 과정을 경험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나를 성찰하게 됐죠. 또 가족상담사 공부를 하면서 자녀들을 이해하게 되더라고요. 꼭 취업이나 돈벌이가 아니더라도 나와 주변 사람을 알아가게 하는 유익한 분야라고 봅니다.”

직업상담사로서 중장년층을 위한 봉사와 강의 등을 하는 윤 씨에게 “동년배 상담 의뢰인이 직업상담사 자격증에 도전하고 싶다고 하면 어떻게 하겠는가?”라고 물었다. 그는 한 치의 망설임도 없이 “적극 추천”이라고 답했다.

“직업상담사는 공부 과정을 통해 다양한 직종과 직업에 대해 알게 됩니다. 나 자신부터 어떤 직업이 잘 맞을지, 진로는 어떻게 계획해야 할지 등을 파악할 수 있어요.”

윤 씨는 특히 중장년층이 이 분야에 관심을 갖고 동년배를 위한 상담가로서 활약하길 바란다.

“나이 든 상담가의 장점은 타인의 고민에 진심으로 공감할 경험치가 많다는 거예요. 제 경우엔 친정아버지가 돌아가신 뒤에야 소중한 사람을 떠나보내는 슬픔을 알게 됐어요. 그러면서 그전까지 상실의 아픔을 가진 이들에게 얼마나 피상적인 상담을 해왔는가 반성하게 되더군요. 그런 점에서 중장년이 겪어온 수많은 경험이 진솔한 상담을 하는 데 도움이 되리라 생각합니다.”


▲윤영란 씨가 취득한 수많은 자격증 중 일부
▲윤영란 씨가 취득한 수많은 자격증 중 일부

심리·상담사 자격증 도전자를 위한 윤영란 씨의 Tip

❶ 이전에 어떤 직업에 종사했든 상관없다. 가령 은행원으로 근무하던 사람이 직업상담사 자격증을 땄다면, 은행 퇴직원을 대상으로 한 제2직업 상담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등 충분히 과거 이력을 접목한 자신만의 활동 분야를 찾을 수 있다.

❷ 스스로 무르익는 시간을 보내는 것이 좋다. 단기간에 따는 민간자격증도 좋지만, 어렵더라도 1~2년 정도 투자해 국가공인 자격증에 도전해보길 권한다. 오랜 시간 공부하는 동안 천천히 성찰하고 성숙해진다면 나중에 상담가로 활동하는 데도 진정성이 생기고 더 깊이 있는 대화가 가능해진다.

❸ 실습 경험을 쌓는 게 중요하다는 건 교육·지도사 자격증과 비슷하지만, 심리 검사지나 상담 매뉴얼 등을 익히고 해석하는 과정이 별도로 필요하다. 지도사는 내 것을 전수하고 가르치지만, 심리·상담사는 대상의 상태에 따라 정해진 몇몇 방법을 활용할 줄 알아야 한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브라보 인기기사

커버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