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메뉴

브라보 라이프 디자인에 참여한 포스코 EIC기술부 정규점 부장

기사입력 2018-06-21 09:45

“이제 새로운 인생의 빛 밝혀야죠”

▲포스코 EIC기술부 정규점 부장.(사진제공 포스코인재창조원)
▲포스코 EIC기술부 정규점 부장.(사진제공 포스코인재창조원)

평생을 제철소만 보며 살아온 그였다. 뻘건 쇳물이 제대로 넘실거리는지 기계가 별 탈 없이 작동하는지가 그의 유일한 관심사였다.

포스코 EIC기술부 정규점(鄭圭点·57) 부장은 전기 엔지니어로 입사 후 33년을 꼬박 포항의 제철소 전기설비관리 일을 해왔다. 포스코의 다른 직원들과 마찬가지로 국가 기간산업 현장에서 경제발전을 위해 일한다는 자부심이 있었다. 곁눈질할 틈도 생각도 없었다. 그러다 올해 퇴직 후 인생설계 과정인 브라보 라이프 디자인 프로그램에 처음 참여했다.

“퇴직을 앞둔 58년생 선배들을 보면서 이제 퇴직이 남의 일이 아니구나 실감하게 됐죠. 그래서 저도 정년 후에 어떻게 살아가야 할지 고민해보기 위해 프로그램에 참가하게 됐습니다. 지난해부터 브라보 라이프 디자인을 알고 있었는데, 올해부터는 교육이 주말에 진행된다고 해서 마음 편히 참가 신청을 했어요.”

사실 그가 은퇴에 대한 대비를 전혀 하지 않고 있었던 것은 아니다. 평생 갈고 닦아온 전기 분야 관련 노하우를 후배들에게 또는 기술을 필요로 하는 곳에 전하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

“전기 기술 분야의 NCS(국가직무능력표준)와 관련한 서적 출간이나 관련 교육 등에 관심이 있어 이것저것 준비를 해오긴 했죠. 하지만 교육을 받고 나니까 곧 마주치게 될 정년이 정말 실감나더라고요. 이런 교육을 통해 은퇴 후 삶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해볼 수 있었다는 것만으로도 의미가 있는 것 같습니다.”

그는 특히 은퇴 후의 시간을 어떻게 가치 있게 보낼 것인지에 대해 참가자들과 함께 고민해볼 수 있어서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사실 같은 회사에 다녀도 모르는 분들이 많거든요. 회사가 크다 보니 말이죠. 잘 모르는 동료분들과 퇴직이라는 주제로 함께 대화를 나눴는데, 얻은 정보도 많았고 기대 이상으로 분위기도 좋았습니다.”

정규점 부장은 은퇴 후 계획 중 제대로 된 취미를 갖는 것을 우선순위에 뒀다. 24시간 돌아가는 제철소에 매여 있다 보니 취미생활 한번 못해본 것이 가장 큰 아쉬움으로 남는다고. 또 봉사활동에 좀 더 시간을 할애하는 것도 그가 세운 계획 중 하나다. 그는 2004년부터 지역 자율방범대에서 주민을 위해 활동 중이다.

“퇴직 후에 이것저것 해보려고 벼르고 있어요.(웃음) 일단 악기를 배워보고 싶고, 그간 바쁘다는 핑계로 만나지 못한 친구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싶습니다. 은퇴 교육을 통해 많은 것을 깨닫게 된 것 같습니다. 예전에는 정년이 빨라 퇴직 후에도 도전이 쉬웠지만, 지금처럼 환갑이 넘어 퇴직한 후 새롭게 뭘 시작한다는 것은 어려운 일이잖아요. 다른 분들도 이런 교육을 통해 미리미리 준비하시길 권합니다.”

포스코 EIC기술부에서 후배를 지도 중인 정규점 부장. 그는 은퇴 후에도 전문 지식을 활용한 교육이나 출간을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브라보 인기기사

커버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