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메뉴

온 가족이 읽기 좋은 ‘우리가 꼭 알아야 할 그리스 로마 신화’

기사입력 2018-05-14 11:11

[책방 플러스] 그리스 로마 신화와 더불어 다양한 문화 예술 정보까지

▲'우리가 꼭 알아야 할 그리스 로마 신화' 북커버
▲'우리가 꼭 알아야 할 그리스 로마 신화' 북커버

아이, 어른 누구나 읽어도 흥미로운 그리스 로마 신화. 개성 넘치는 캐릭터와 더불어 그들의 흔적을 엿볼 수 있는 다양한 문화·예술 작품까지 담아낸 ‘우리가 꼭 알아야 할 그리스 로마 신화’를 책방에서 만나봤다.

참고 도서 ‘우리가 꼭 알아야 할 그리스 로마 신화’ 필립 마티작 저

자료 제공 뮤진트리


신화가 영향을 준 예술 작품들

▲'우리가 꼭 알아야 할 그리스 로마 신화' 내지 일부(사진제공 뮤진트리)
▲'우리가 꼭 알아야 할 그리스 로마 신화' 내지 일부(사진제공 뮤진트리)

흔히 그리스 로마 신화 도서들은 이야기를 중심으로 구성된 것이 대부분. 반면 이 책은 그리스 로마 신화가 오늘날 문화 속에서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대해 다양한 예술 작품과 더불어 정리한 것이 특징이다. ‘후대 예술과 문명에 비친 OOO’이라는 콘셉트로 신화 속 인물이나 사건이 후대 예술 작품에 어떻게 살아 숨 쉬고 있는지 설명한다. 예를 들어 ‘후대의 예술과 문명에 비친 아프로디테의 탄생’에서는 르네상스 시대의 걸작인 보티첼리의 ‘비너스의 탄생’을, ‘후대의 예술과 문명에 비친 레다’에서는 다빈치의 ‘레다’ 등에 대해 그림과 함께 이야기한다.


프로필로 보는 신화 속 인물들

▲'우리가 꼭 알아야 할 그리스 로마 신화' 내지 일부(사진제공 뮤진트리)
▲'우리가 꼭 알아야 할 그리스 로마 신화' 내지 일부(사진제공 뮤진트리)

신화 속 인물을 각각 상세하게 설명하기에 앞서 일목요연하게 정리된 프로필을 보여준다. 신이나 영웅들은 가족이나 연인 관계가 얽히고설켜 있는데 이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부모, 배우자, 연인, 자녀를 비롯해 인물의 특징과 능력, 상징(물), 소재지 등을 정리했다. 특히, 트로이 전쟁에 관여한 인물들을 서열에 따라 보여준 점이 흥미롭다. 크게 그리스인과 트로이인으로 나누고 신, 왕, 영웅, 여인으로 분류해 서열 순서대로 인물들을 설명한다. 트로이 출신이지만 중립적인 입장을 취했던 제우스를 비롯해 포세이돈, 아테나, 아프로디테 등 30명을 언급했다.


펜화와 명화를 함께 보는 재미

▲'우리가 꼭 알아야 할 그리스 로마 신화' 내지 일부(사진제공 뮤진트리)
▲'우리가 꼭 알아야 할 그리스 로마 신화' 내지 일부(사진제공 뮤진트리)

글로만 읽는다면 다소 지루할 수도 있는 이야기에 90여 장에 이르는 삽화와 관련 명화, 조각 이미지 등을 넣어 보는 즐거움을 더했다. 책에 실린 모든 펜화는 19세기에 제작된 작품들이라 한다. 펜화를 포함한 모든 이미지는 흑백으로 실려 있지만, 신화 특유의 클래식한 분위기와 잘 어우러진다.


책에서 발견하는 또 다른 즐거움

#plus1

▲우리가 꼭 알아야 할 그리스 로마 신화'(뮤진트리)에 실린 '레테 칵테일 레시피'
▲우리가 꼭 알아야 할 그리스 로마 신화'(뮤진트리)에 실린 '레테 칵테일 레시피'

모든 것을 잊게 만드는 망각의 여신 레테. 그녀의 강한 이미지는 현대 시에서도 자주 인용된다. 책에는 ‘레테 칵테일’ 레시피가 나오는데 그 과정이 독특하다.


#plus2

▲영화 '트로이'(2004)의 포스터와 트로이 목마가 등장하는 스틸 컷(워너 브러더스 코리아)
▲영화 '트로이'(2004)의 포스터와 트로이 목마가 등장하는 스틸 컷(워너 브러더스 코리아)

책에서 트로이 전쟁에 관한 인물 소개를 읽고 난 뒤 영화 ‘트로이’(2004)를 본다면 더욱 흥미로울 것이다. 물론 반대로 영화를 보고 책을 읽는 것도 유익하겠다. 이 영화의 미술감독인 나이젤 펠프스는 작품 배경의 철저한 고증을 위해 제작 전부터 각종 서적과 사료를 탐독했다고 한다. BC 1200년경 미케네 문명과 이집트 문명을 조합한 배경과 당대 예술의 아름다움, 서사적 장대함을 동시에 표현해냈다. 특히 4만 496㎡의 트로이 성과 실제 건물 4층 높이로 제작된 약 12m의 트로이 목마의 웅대한 스케일이 압도적이다.


#plus3

▲벨기에 화가 페테르 루벤스(왼쪽)와 그가 그린 '바쿠스'(1596)
▲벨기에 화가 페테르 루벤스(왼쪽)와 그가 그린 '바쿠스'(1596)

벨기에 플랑드르의 화가이며 바로크 시대 미술의 권위자로 불린 페테르 루벤스(Peter Rubens, 1577~1640). 강렬한 색감과 관능미를 추구했던 그는 신화를 바탕으로 한 초상화, 역사화, 풍경화 등을 그렸다. ‘아레스로부터 에이레네를 보호하는 아테나’, ‘에우로페의 납치’, ‘메두사의 머리’, ‘바쿠스’, ‘비너스와 큐피드’ 등이 대표작이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브라보 인기기사

커버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