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메뉴

풍경을 감상하며 천천히 걷기에 좋은 길

기사입력 2018-04-12 18:15

[커버스토리] PART05 길이 있어 걷고 또 걷는다

필자가 걸었던 길 중 추천할 만한 곳을 골라봤다. 몇 번을 걸어도 새롭게 느껴지는 길들이다. 어느 날엔 노란 꽃이 피어 있고 어느 날엔 무성한 녹음이 반기고 낙엽이 흩어지고 흰 눈이 하얗게 뒤덮여 있다. 사계절의 맛을 제대로 느끼고 즐길 수 있는 길이다. 혼자서도 좋고 애인이나 가족과 가도 좋다. 복잡한 채비를 하지 않고 가벼운 차림으로 다녀와도 좋다. 낭만과 먹거리도 함께 있어 오감이 만족되는 길이다.


괴산 삼막이길

괴산 삼막이 옛길은 충북 괴산군 칠청면 외사리 사오랑 마을에서 산골 마을인 산막이 마을까지 연결된 옛길을 개발해놓은 곳이다. 괴산댐이 착공되면서 만들어진, 물과 숲이 어우러진 자연 친화적 트레킹 코스다. 총길이는 4km. 한국관광공사가 뽑은 ‘걷기 좋은 길 10선’에 들기도 했다. 숲속을 걸으면서 사계절의 아름다움을 감상할 수 있고 길마다 이야기가 담겨 있어 지루하지 않다. 출렁다리와 연화협 구름다리, 여우굴바위, 연화담, 망세루, 남매바위, 매바위, 앉은뱅이약수, 삼신할매바위, 신랑각시바위, 병풍루, 괴산바위(산뫼) 등을 만난다. 200년 된 당산나무 밤나무는 이 마을을 지켜준다. 산막이 옛길은 찾는 사람들의 취향에 따라 즐길 수 있는 코스가 다양하다. 강변을 따라 숲속 길을 2시간 정도 왕복해서 걸을 수도 있고, 유람선을 타고 오갈 수도 있다. 또 트레킹을 원할 경우 주차장에서 등잔봉까지 약 1·2km를 오르고 호랑이굴, 매바위를 거쳐 새뱅이 유람선 선착장까지 이동해 각시바위 근처까지 가서 신랑바위를 보고 차돌바위 선착장으로 내려오는 등 다양한 코스를 선택할 수 있다. 3시간 정도 걷고 즐길 수 있는 길들이다. 산막이 옛길은 괴산호가 생기기 전 봇짐장수들이 마을과 마을을 오가던 길이라 한다. 괴산댐이 생기면서 옛 봇짐장수가 걷던 이 길을 물길을 따라 그대로 복원했다.


제주 올레길 6코스

제주 올레길은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유명해졌다. 그중에서도 기억이 많이 남는 곳이 올레길 6코스다. 물론 어느 코스가 가장 좋다고 말할 수 없을 정도로 특색이 있다. 6코스는 쇠소깍을 출발해 제지기오름→보목포구→구두미포구→소천지→천지연폭포→삼매봉→외돌개까지 걷는 코스다. 쇠소깍에서 외돌개까지의 거리는 13.5km다. 쇠소깍의 쇠는 소, 소는 웅덩이, 깍은 끝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쇠소는 용암이 흘러내리면서 굳어져 형성된 계곡 같은 골짜기다. 깊은 수심과 용암으로 이루어진 기암괴석의 독특한 지형으로 아름다움을 자랑한다. 물의 맑기도 바닥이 다 드러나 보일 정도로 깨끗하다. 쇠소깍을 출발해 걷다 보면 이국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야자수가 눈앞에 나타나고 생이돌과 모자바위를 만나게 된다. 모자바위는 먼 바다로 고기잡이를 떠난 아버지를 기다리는 어머니와 아들을 형상한다 해서 모자바위라는 이름이 붙었다. 바닷길을 따라 걷다 보면 섶섬도 만난다. 사람이 살지 않는 무인도다. 각종 희귀식물과 난대식물이 기암괴석과 어우러져 있어 해상 유람선을 타고 이곳을 즐기는 사람이 많다. 가는 곳마다 돌하르방이 인사를 한다. 한 번에 다 돌기에는 풍경이 아까운 길이다. 두고두고 여유를 갖고 걸어야 좋은 길이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브라보 인기기사

커버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