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메뉴

종로3가역 5번출구③ 익선동 핫플레이스

기사입력 2019-05-07 13:55

[아지트를 찾아서] PART2 지붕 없는 아지트

▲종로3가역 5번출구 일대(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종로3가역 5번출구 일대(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종로’와 ‘시니어’ 하면 여전히 탑골공원을 떠올리는가? 그러나 이제는 편견을 거둘 때가 됐다. 중장년을 위한 즐길거리, 먹거리, 볼거리가 즐비한 지붕 없는 아지트, 그 다채로운 경험의 시작은 종로3가역 5번출구를 나서면서부터다. <편집자주> 연재 순서 ①송해길 ②락희거리 ③익선동


종로3가역 5번출구#3 익선동 한옥거리


1. 고요한 비밀정원 ‘뜰안’ 수표로28길 17-35

▲'뜰안' 전경(정혜선 인턴기자 sunnyj@etoday.co.kr)
▲'뜰안' 전경(정혜선 인턴기자 sunnyj@etoday.co.kr)

익선동 거리 초입에서 조금만 걸어 들어가면 정겨운 시골집 같은 카페 ‘뜰안’이 나온다. 이름에 걸맞게 마당이 아름답다. 카페 대문을 지나는 순간 파릇파릇한 담쟁이넝쿨과 화사한 꽃들이 손님을 반긴다. 카페 내부는 아늑한 좌식·입식 공간이 마련돼 있다. 은은한 빛을 띠는 다기(茶器)를 구경하는 재미도 쏠쏠하다. 발효효소차, 야생잎차, 꽃차 등 다양한 전통차와 단팥죽, 가래떡, 한과, 곶감말이 등 전통 간식을 맛볼 수 있다.


2. 한옥에서 즐기는 애프터눈 티 ‘오얏꽃’ 돈화문로11다길 15

▲'오얏꽃' 전경(좌), '오얏꽃'에서 판매하는 디저트(우)(정혜선 인턴기자 sunnyj@etoday.co.kr)
▲'오얏꽃' 전경(좌), '오얏꽃'에서 판매하는 디저트(우)(정혜선 인턴기자 sunnyj@etoday.co.kr)

아담해 보이는 ‘ㄱ’자형 한옥이지만 카페 내부는 자리도 넓고 쾌적하다. 카운터 건너편엔 별채로 공간이 마련돼 있다. 날씨가 좋을 땐 바깥 마루에 걸터앉아 차를 마셔도 좋다. 브루잉커피와 애프터눈 티 세트 전문점답게 직접 구운 파운드케이크, 스콘, 마들렌도 판매한다.


3. 구수한 가마솥 빵 내음 솔솔 ‘온(溫)’ 돈화문로11다길 17

▲카페 '온(溫)'의 대표메뉴 가마솥빵(좌), 프로마쥬와 에이드(우)(카페 '온(溫)' 제공)
▲카페 '온(溫)'의 대표메뉴 가마솥빵(좌), 프로마쥬와 에이드(우)(카페 '온(溫)' 제공)

매장 안 커다란 가마솥 두 개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 가마솥에 직접 찐 ‘가마솥빵’과 댓잎을 감싸 쪄낸 ‘대나무찜빵’을 디저트로 판매한다. 프랑스어로 치즈를 뜻하는 ‘프로마주’도 인기 디저트다. 오픈키친으로 운영돼 음료와 디저트 제조 과정을 볼 수 있다. 외관은 한옥이지만 내부는 현대적인 세련미를 풍긴다. 중앙 천장이 뚫려 있어 시원한 느낌을 준다.


4. 전통 방식 그대로 ‘떡가게종춘’ 낙원동 120-1

▲'떡가게종춘'전경, 내부(정혜선 인턴기자 sunnyj@etoday.co.kr)
▲'떡가게종춘'전경, 내부(정혜선 인턴기자 sunnyj@etoday.co.kr)

한옥을 개조한 외관과 깔끔한 인테리어가 돋보인다. 1975년부터 이어온 떡집으로 건강하고 신선한 식재료만을 사용한다. 2000~3000원대의 합리적인 가격으로 메시루떡, 찹쌀떡, 송편, 절편 등의 전통 떡을 즐길 수 있다. 커피설기, 카스테라설기, 꿀인절미 등 색다른 맛을 낸 떡도 인기다.


5. 눈과 코가 행복해지는 ‘마당플라워카페’ 익선동 166-23

▲'마당플라워카페' 전경(정혜선 인턴기자 sunnyj@etoday.co.kr)
▲'마당플라워카페' 전경(정혜선 인턴기자 sunnyj@etoday.co.kr)

알록달록한 드라이플라워와 아기자기한 소품으로 꾸며져 있어 사진을 찍기 위해 찾아오는 사람들로 북적이는 익선동 핫플레이스 중 하나다. 테이블 위에 놓인 생화와 벽면을 가득 채운 꽃들이 눈과 코를 매료시킨다. 도심 속 정원을 연상케 하는 이곳에선 커피와 디저트뿐만 아니라 다육식물, 꽃다발, 말린 꽃 카드 등도 판매한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