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친구,엽에게

여자 친구,엽에게

>꼭 하고 싶은 말이 있는데 전할 수 없는 상황이 돼서 마음만 동동 구르는 때가 있습니다. 그럴 때 <브라보 마이 라이프>의 문을 두드려주셔요. 반세기 전 떠나간 여자 친구 이야기를 황경춘 전 외신기자 클럽 회장이 보내주셨습니다. <편집자 주>
<글>
황경춘 언론인 엽(葉)아, 이렇게 네 이름을 부르기만 해도 가슴이 뭉클해진다. 네가 교통사고로 비명에 간 지 반세기가 지났구나. 차량 왕래가 드문 시골길에서 일어난 너의 사고 소식을 뒤늦게 알았을 때, 마흔도 못 채운 너의 짧은 인생이 한없이 나를 슬프게

[라이프@] 언니들, 섹시하게 날아오르다 -'낭랑 18세 치어리더팀'

[라이프@] 언니들, 섹시하게 날아오르다 -'낭랑 18세 치어리더팀'

“하나, 둘, 셋, 넷….” “꽃손, 주먹손, 칼손, 재즈손.” 방배동의 한 무용 연습실. 나이를 가늠할 수 없는 음색의 목소리들이 구령에 박자를 맞추고 있었다. 까르르 숨넘어가는 웃음소리도 난다. 여학생들일까? 목소리의 주인공들을 마주하고 나니 맞는 것 같다. 표정과 마음, 몸짓까지 생기 넘치는 치어리더팀. 우리는 그들을 낭랑 18세라 부른다! 평균 나이 74세, 색다른 세계에 발을 내딛다 치어리더. 스포츠 경기장에서 운동선수의 승리를 위해 응원하는 이들을 말한다. 우리나라에서는 흔히 야구장 또는 농구장

[반려동물 이야기] 주인님 날씨가 좋아요, 우리 산책 가요!

[반려동물 이야기] 주인님 날씨가 좋아요, 우리 산책 가요!

<날씨가 맑아서, 날씨가 맑지 않아서, 날씨가 적당해서… 산책할 수 없다던 반려인들의 변명은 더 이상 통하지 않는다. 뛰어놀고 싶은 반려견, 바깥 날씨가 궁금한 반려묘와의 산책을 아직도 시작하지 않았다면 지금 당장 밖으로 나갈 준비하시라. 도움 반려동물이야기 반려견과 산책할 때 필요한 물건 셋! 반려견과 산책 나갈 때 반드시 챙겨야 하는 것이 목줄이다. 반려견이 갑자기 내달려 차도로 뛰어드는 일이 벌어질 수 있다. 반려견이 순하고, 안 짖고, 물지 않는다고 해도 목줄은 필수. 자동차 안전벨트

기온 상승으로 위협받는 북방계 희귀식물, 갯봄맞이

기온 상승으로 위협받는 북방계 희귀식물, 갯봄맞이

어느덧 5월입니다. 꽃피는 춘삼월이 엊그제였던 것 같은데, 숲은 어느새 짙은 초록으로 변해갑니다. 통상 3월부터 5월까지를 봄으로 분류하지만, 지구온난화 등의 여파로 인해 몇 년 전부터 종종 한낮 기온이 30도를 웃돌며 폭염주의보까지 발령되는 등 봄이란 말이 무색하기 일쑤입니다. 그런데 이런 흐름을 나 몰라라 하겠다는 배짱인지, 5월 중순의 시기에 ‘봄맞이’란 이름이 들어가는 야생화가 여전히 피고 있다는 말에 의아해하며 만나러 갔습니다. “그래, 귀하다는 꽃, 나도 좀 자세히 보자.” “뭐야? 이것 보자고 이 무더위에 서너

이다음 우리는 누구의 가슴에 따뜻한 별빛으로 남을 수 있으랴

이다음 우리는 누구의 가슴에 따뜻한 별빛으로 남을 수 있으랴

꼭 하고 싶은 말이 있는데 전할 수 없는 상황이 돼서 마음만 동동 구르는 때가 있습니다. 그럴 때 브라보 마이 라이프의 문을 두드려주셔요. 이번 호에는 젊은 시절부터 문학적 사유를 함께했던 오랜 벗을 그리워하며 서종택 고려대 명예교수이자 소설가께서 글을 보내주셨습니다. <편집자 주> <글> 서종택 소설가ㆍ고려대 명예교수
한형, ‘부치지 못한 편지’를 써보려니 자네와 함께했던 시간들이 줄을 서누만. 나의 기억력은 참으로 한심한 편인데도 신기하게도 나에게는 60여 년 전의 자네 주소가 그대로 떠올랐네. 경기도

‘색’ 다른 계절

‘색’ 다른 계절

시골의 봄은 담장 너머에서 오고, 도시의 봄은 처녀의 옷차림에서부터 느껴진다고 했다. 하지만 이 말, 이젠 바꿔야겠다. 도시의 봄을 알리는 중년의 패션 그리고 컬러.
요즘 속속 론칭되는 브랜드들을 보면 유난히 강조하는 단어가 있다. 뷰티는 물론이고, 패션, 주얼리 업계에도 ‘에이지리스(Ageless)’라는 단어가 브랜드 소개에 꼭 들어간다. 전통적으로 패션을 구분하던 ‘나이’라는 것을 없애고, 20대이든 60대이든 공히 즐길 수 있는 브랜드들이 인기를 끌고 있다. 이유는 하나다. 시니어들이 트렌디해졌다! 몇 해 전 어

거문도 뱃노래길, 바다 건너 만난 꽃다운 어느 날

거문도 뱃노래길, 바다 건너 만난 꽃다운 어느 날

여수항을 출발한 쾌속선이 손죽도와 초도를 들른 후 남쪽을 향하다 좌우로 요동치기 시작한다. 바람이 제법 부는 탓에 파도가 뱃전에 자꾸 부딪히는 모양이다. 하늘이 도와야 갈 수 있다는 섬 거문도. 내륙과 제주도 중간 망망대해에 위치해 좀처럼 출입을 허락하지 않는다. 불현듯 우리를 태운 쾌속선이 요동을 멈춘다. 동도, 서도, 고도 세 섬이 병풍처럼 둘러싼 도내해(島內海)에 무사히 안착한 것이다. 우리는 그렇게 마침내 거문도에 첫발을 디뎠다.
동경 127°11′, 북위 34°에 위치한 거문도는 동도(東島), 서도(西島), 고

해외여행 갈 때 꼭 필요한 디지털 필수품 포켓와이파이와 구글지도

해외여행 갈 때 꼭 필요한 디지털 필수품 포켓와이파이와 구글지도

해외에서도 데이터 포기 말자, 저렴하게 쓰는 무선 와이파이 국내여행에서도 마찬가지이지만 해외여행 갈 때는 특히 정보가 많이 필요하다. 스마트폰으로 정보를 검색하기 위해서는 데이터가 필요한데, 해외에서는 데이터 설정을 따로 해야 한다. 아무 준비도 하지 않고 해외여행지에서 데이터를 마구 쓰면 요금폭탄을 맞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해외에서는 데이터 요금이 많이 부과된다는 이야기를 주위에서 듣고 데이터 기능을 아예 꺼버리는 사람이 많다. 그런데 데이터 기능을 꺼버리면 우리가 사용하는 카톡은 물론 인터넷도 사용할 수 없다.

프랑스 생장피에드포르에서 시작하는 스페인 산티아고 순례길, 한 달 걷기

프랑스 생장피에드포르에서 시작하는 스페인 산티아고 순례길, 한 달 걷기

4월의 ‘한 달 여행’ 시리즈는 ‘길 위에 오두막 별장 만들기’다. 한 달간 스페인의 ‘순례자 길’을 걸어보는 것이다. 그 시작점은 피레네 산맥을 등에 기대고 사는 프랑스 산간 마을, 생장피에드포르다. 순례자들은 이곳에서 피레네 산맥을 넘어설 준비를 한다. 생장피에드포르에 도착한 그 순간부터 전 세계의 ‘시니어’들을 만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프랑스 페이 바스크의 아름다운 소읍, 생장피에드포르 프랑스의 남서부, 스페인과 이웃한 작은 도시가 생장피에드포르(Saint Jean Pied de Port)다. 이 산간

색칠한 그림이 3D 캐릭터로  움직인다

색칠한 그림이 3D 캐릭터로 움직인다

포켓몬고, 요괴워치 등 증강현실(AR, Augmented Reality) 게임 앱이 유행이다. 증강현실이란 현실 세계에 가상의 물체를 등장시켜 동시에 보여주는 기술로 게임에 생동감과 흥미를 더한다. 증강현실 색칠놀이 앱 퀴버(Quiver)를 활용하면 어린 손주에게 마치 마법을 부린 듯 그림 속 캐릭터가 살아 움직이는 모습을 보여줄 수 있다. <도움말> SNS소통연구소 이종구 소장
1. 앱 다운로드 구글 플레이스토어(앱 스토어)에서 ‘퀴버’ 또는 ‘quiver’를 검색, 무료로 다운로드한다. 퀴